치마 입은 준복이

준복이가 할아버지네 집에서 볼일을 보다가 바지를 적시는 바람에 혜수 치마를 빌려 입었습니다. 의외로 매우 좋아라 하네요. 바지보다 시원한가?

암튼 치마입고 놀이터까지 가서 즐겁게 놀다가 집으로 돌아왔답니다. ㅎㅎ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