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오리엔테이션

쌍둥이들이 3월부터 다니게 될 어린이집에 다녀왔습니다. 혜수랑 준복이는 처음 보는 장난감들에 마냥 신났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일찍 갔는지 다른 아기들이 별로 없어서 쌍둥이들이 선생님들을 독차지하고 있습니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담마크당하고 있는 쌍둥이들

집에 있는 블록과 비슷한 장난감도 보이고…

혜수는 여기저기 뭐가 있나 보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 이집엔 또 뭐가 있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 이거 집에 갖고 갈까? 그..
그럴까? -_-;

손가락에 끼고 노는 장난감도 찾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뭐가 있나?

결국 쌍둥이가 마음껏 낙서할 수 있는 종이를 찾았군요. 종이가 한쪽에 말려 있어서 조금씩 돌리면서 쓸수 있게 되어 있는데 집에 하나 있어도
괜찮을 듯 하더군요.

이름표 휘날리게 돌아다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생님 중 한분이 동화책을 읽어주신다고 아이들 모이라고 하더군요. 하지만 선생님이 읽기 시작하기도 전에 각자 할 일 찾아서 떠나고… 결국
장난감 놀이로 대체… ㅋㅋ 아직 만1세반 어린이들에게 동화 구연은 무리인 듯..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 이제 대충 다
봤어요.

준복이는 열심히 소꼽놀이중… 요새 집에서도 둘이 뭔지 맛있게 해준다고 부엌을 뒤지는 통에 정신이 없습니다. -_-;

바로 이 맛이야~

오늘의 오리엔테이션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집으로… 가방안엔 어린이집 옷이 있던데 너무 크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방 맨 쌍둥이들을 보니 약간 슬픈 느낌도 들었더랬던 하루였습니다. -_-;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