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 지리산 (피아골-뱀사골)

뜨거운 한여름을 피해서 단풍구경 삼아 지리산에 다녀왔습니다.

피아골-뱀사골 1박 3일의 가을여행.

20041020_1.jpg

오랜만에 기차여행입니다. 밤기차라서 요즘 한참 몸이 불편하신 우리 신랑님이 좀 걱정되지만…

목적지 구례구역. 도착시간 3시20분.

20041021_1.jpg

피아골행 첫 버스에서 내려 마을앞 경치에 감탄하며 한 컷.

표정은 감탄보다는 시골 아낙네의 비장함이라고 표현하고 싶구만…

20041021_2.jpg

아직은 쌩쌩할때.

피아골 계곡에서. 아마도 삼홍소일듯…

평일날 지리산에 갔더니 사람이 없더군요. 한적한게 좋습니다.

20041021_3.jpg

피아골 대피소 지나 임걸령으로 올라가는 길.

정말 힘들었습니다. 산에서 내려와서 돌아 다니는 동안 멀리 산의 경사만 봐도 걱정이 앞섰다는…

20041021_4.jpg

원래 계획대로였다면 뱀사골 대피소에서 하루밤을 묵었어야 하나…

신랑님의 강력한 요청으로 당일로 내려왔습니다.

뱀사골 입구까지는 꽤 먼 거리라서…

한시도 지체함없이 하산하는 바람에 멋진 풍경을 담지 못했네요.

제 느낌에는 피아골 보다는 뱀사골이 깊이도 깊고… 가을 단풍이 황금빛입니다.

산행중에는 저의 빨간 얼굴이 올리기가 그래서 신랑 사진으로 모두 대체합니다.

20041022_1.jpg

다음날 근처 함안에 그 유명하다는 ‘상림(上林)’에 갔습니다.

무리한 등산의 후유증으로 고생하며 걸어 다녔다는… 쩔뚝쩔뚝

옛사람들은 멋을 알고 있었던듯 인공숲이라지만 전혀 인공스럽지 않은 멋진 숲.

늦가을이나 돠어야 단풍이 들것 같습니다.

우리 집 근처에도 이런 숲이 있으면 얼마나 좋으랴…

20041022_2.jpg

다시 안의로 이동.

안의로 가는 버스안. 도시에서는 보기드문 풍경입니다.

20041022_3.jpg

안의에 갔던 이유는 단지 갈비찜을 먹기 위해서…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여행에서 오랜만에 호식했습니다.

20041022_4.jpg

갈비집앞 너른 개천에서.

버스 시간이 좀 남아서 길가 개천에서 잠시 쉬면서…

이런것이 일상의 여유가 아닐까…

힘든 산행후 휴식이였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